보리어린이

다 아는데 자꾸 말한다

무선 | 153×205 mm | 168 쪽 | ISBN 9788984288058

주순영 선생님이 가르친 1, 2학년 아이들 일기와 시를 엮은 책입니다. 글쓰기를 어려워하는 아이들도 또래들이 쓴 글을 읽다 보면 글쓰기가 별것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똥을 눈 일, 책을 읽은 일, 엄마를 기다린 일, 친구와 집에 걸어간 일, 이런 것들이 모두 글감이 됩니다. 아이들은 이 책을 보면서 누구나 하고 싶은 말을 글로 쓰고 싶어질 것입니다.

초등 저학년

펴낸날 2013-08-19 | 1판 | 주순영 | 글 초등학교 어린이 | 그림 김효은 |

10,000원

9,000원 (10% ↓)

9,000원 (10% ↓)

주순영 선생님이 가르친 삼척 진주초등학교 1학년과 원주 치악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 문집에서 글을 골라 실었습니다. 젓가락질을 배우고 기뻐하는 아이, 혼자 머리 감는 법을 깨달은 아이, 받아쓰기 빵점 맞고 엄마한테 미안해서 오후 내내 공부만 하는 아이, 하루 만에 꽃이 피는 걸 보고 감동하는 아이, 평소 싫어하던 친구였는데 학교에 결석하자 왜 결석했을까 걱정하는 아이. 

이제 막 초등학생이 된 아이들은 다른 사람의 마음도 살필 줄 알게 되고, 스스로 할 수 있는 것들도 점점 많아집니다. 그런 아이들 삶이 꾸밈 없이 쓴 글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아이들 글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맑아지고 따뜻해집니다. 재기발랄하고 솔직한 모습에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이 책에 실린 아이들 글을 보면, 생각하고 말하는 것을 솔직하게 쓰면 그대로 좋은 글이 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 책의 구성과 특징

 

글쓰기가 어려운 아이들에게 또래 아이들 글을 보여 주세요


한글을 깨친 지 얼마 안 된 1, 2학년 아이들은 글자를 쓰는 것조차 힘들어 합니다. 그런데 학교에서는 1학년 1학기 말쯤에 일기 쓰기 공부를 시작합니다. 그때부터 아이들은 글 쓰는 걸 어려워하고, 시작도 하기 전에 글쓰기를 멀리하게 됩니다. 그런 아이들한테 또래 아이들 글을 보여 주면 도움이 됩니다. 

실제 주순영 선생님 반에서는 일기 공부를 시작하기 전에 아이들에게 또래 아이들이 쓴 글을 읽어 주었다고 합니다. 그러자 아이들은 재미있어 하면서 덩달아 자기 이야기를 쏟아 냈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선생님, 우리도 빨리 써요. 저 지금 쓸 거 있단 말이에요.” 하며 바로 글을 쓰겠다고 한답니다. 또래 아이들 글을 들으니 자기도 쓰고 싶은 생각이 들었던 것입니다. 자기가 겪은 일, 알고 있는 일을 있는 그대로 쓰는 게 좋은 글이라는 걸 바로 알아챈 것입니다. 

이 책에는 1, 2학년 아이들이 쓴 글 153편이 실려 있습니다. 문장이 뛰어난 글은 아니지만 글 하나하나가 아이들이 읽고 공감할 만한 글들입니다. 이 글을 읽으면 누구나 하고 싶은 말을 글로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 

 

 

일기 지도를 하는 선생님과 부모님께 도움이 되는 책이에요


공부를 하는데 달반 선생님이 와서 선생님이 뚱뚱한지 날씬한지 물었다. 뚱뚱하다는 사람은 없고 다 날씬하다고 했다. 난 원래 속으로 뚱뚱하다고 생각하는데 선생님이 뚱뚱하다고 하는 사람은 이상한 사람이라고 했다. 원래는 뚱뚱한데 난 혼이 날까 봐 그랬다. 다음에 또 물으면 뚱뚱하다고 해야지. (달반 선생님은 이상해_1학년 김유미, 본문 33쪽)


오늘 신발 가게에 가서 신발을 샀다. 나는 신발을 이쁜 것을 사고 싶었는데 엄마가 직접 골라 주셨다. 나는 이쁜 것을 고르고 싶었다. 다음에는 내가 직접 고를 것이다. 오늘은 내 마음이 없었다. (신발_1학년 강지나, 본문 40쪽)


선생님이 묻는 말에 바로 그 앞에서는 솔직하게 말하지 못했는데 다음에는 제 생각을 솔직하게 말하겠다고 다짐하는 아이, 신발 가게에서 마음에 드는 신발을 사지 못해 오늘은 ‘내 마음이 없었다’고 하는 아이 글입니다. 이처럼 어른들이 무심코 지나쳤을 아이들 마음이 글 속에 드러나 있습니다. 

일기 검사를 하는 어른들이 보기 좋도록 쓰는 게 좋은 일기가 아닙니다. 아이들 일기 지도를 할 때, 내용에 대해서 나무라지 않아야 이런 일기들이 나옵니다. 아이들 일기를 보고 ‘너 이렇게 하면 혼난다’고 하거나, ‘선생님이 보면 남부끄러운데 이런 일은 왜 쓰냐’고 하면 아이는 더 이상 마음 놓고 일기를 쓸 수 없게 됩니다. 이 책 속에는 아이들이 마음 놓고 자기 생각을 적어 나갈 수 있도록 지도해 준 주순영 선생님의 일기 지도 성과가 담겨 있습니다. 아이들 일기 지도를 하는 선생님과 부모님들한테도 이 책이 좋은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1, 2학년 아이들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요


오늘은 숙제가 읽기 책에 ‘놀부의 제비집 찾기’와 ‘구멍 난 그릇’이었다. 주간 학습 안내엔 읽고 무슨 내용인지 알아 오라 했다. 맨날 무슨 내용인지 알아 오는 걸 안 했는데 오늘은 알아 오라 했다. 잘 몰라서 계속 울면서 읽었다.(숙제_1학년 김원태, 본문 38쪽)


나는 머리 감는 법을 알았다. 머리에 물을 적시고 샴푸를 머리에 묻히고 부글부글 감으면 거품이 난다. 너무 많이 묻히면 닦아도 비누가 생긴다. 다 감았으면 머리를 물에 적시고 바가지에 물을 담아서 머리에 붓고 한 손은 가신다. 그러면 끝이다. 나는 머리 감는 법을 알아서 기분이 좋았다. (머리 감기 _1학년 이혜령, 본문 72쪽)


오늘 아빠가 이빨을 빼 주실려고 하는데 마음이 쿵쾅쿵쾅 떨렸다. 나는 온몸이 떨렸다. “아빠 살살 해 줘.” (가운데 줄임) 아빠가 실로 잡아땅겨서 이빨은 빠지고 피가 계속 나왔다. 그래서 나는 무섭고 놀랬다. 아빠가 “잘했어.” 난 아빠 칭찬을 받아서 좋았다. (아랫니를 뺐다_2학년 채유정, 본문 125쪽)


숙제 내준 걸 모르고 안 해 간 아이가 수업 시간에 일어나서 읽기를 할 때 엉엉 울면서 읽었다고 합니다. 친구들 앞에서 당황해 울고 있는 1학년 아이 모습이 머릿속에 또렷이 떠오릅니다. 또 다른 아이는 머리 감는 방법을 아주 자세히 써 놓았습니다. 어른들은 당연하게 하는 일을 1학년 아이는 스스로 알게 됐다고 좋아하면서 차근차근 그 방법을 일기에 써 놓았습니다. 머리 감는 방법을 다 알고 있는 사람도 이 글을 읽으면서 머리 감는 차례를 마음속으로 되뇌게 됩니다. 또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은 젖니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기 시작합니다. 식구들이 이를 빼 준 기억은 누구한테나 있습니다. 아이가 자연스럽게 커 가는 과정이 이 아이의 일기 속에 나타나 있습니다. 이를 빼기 전에는 쿵쾅쿵쾅 떨렸다가 다 빼고 난 뒤에 칭찬을 들어 기분이 좋았다는 마음까지 잘 드러나 있습니다. 

1, 2학년 아이들은 어른들이 지나치듯 보는 것도 새롭게 보고, 눈여겨 들여다봅니다. 그 속에서 스스로 배워야 할 것들을 찾아내고, 알아낸 것에 기뻐합니다. 아이들이 하루하루 써 내려간 일기 속에 그 마음들이 낱낱이 적혀 있습니다. 이 책을 읽은 아이들도 책 속에 글을 쓴 아이들처럼 날마다 일기를 쓰고, 마음속에 담긴 이야기를 시로 써 보고 싶어질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기 자신만의 특별한 기록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말하듯이 쓴 아이들 글을 그대로 실었어요


둘이서 쓰레기봉투를 영차영차 들었다. 하지만 그게 빵꾸 나서 다 흘렸다. 흘려서 같이 돕고 빵꾸 안 났다. 힘을 모았다. 끝나고 교실에 가니 선생님이 몽셀통통을 주었다. 선생님, 고마워요. 서로 도우니까 좋았다. (선생님 도와준 일_2학년 백요한, 본문 90쪽)


수업 마치고 선생님이 쓰레기 버리는 일을 도와 드리면서 있었던 일을 쓴 일기입니다. ‘빵꾸’라는 말은 본디 ‘구멍’이라고 해야 옳습니다. 하지만 어른들도 아이들도 ‘빵꾸’라는 말을 흔히 씁니다. 그러니 아이들 글에서는 그 말이 그대로 나타납니다. 또 아이들은 글을 쓸 때 ‘선생님, 고마워요.’ 처럼 마치 말을 하듯이 쓰기도 합니다. 게다가 ‘흘려서 같이 돕고 빵꾸 안 났다. 힘을 모았다.’ 하는 것처럼 어떤 때는 두서가 없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아이들 글도 그대로 책에 실었습니다. 다만 아이들이 옳은 표기를 알 수 있도록 틀린 표현에는 각주를 달아 놓았습니다. 

아이들 글을 매끄럽게 고치지 않아서 문장 표현이 거칠고, 때로는 틀린 것이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표현들을 그대로 살려 실었기 때문에 이 책을 읽는 또래 아이들은 꼭 맞춤법에 맞게 써야 글쓰기를 잘할 수 있는 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더 쉽게 글쓰기를 대하게 될 것입니다. 

 

 

저학년 아이들 생활이 섬세하고 따뜻한 연필 선 그림에 담겨 있어요

 

엄마와 함께 집에 걸어온 일, 학교 체육관 옆 얼음판에서 미끄럼 탄 일, 당번 하는 날 힘들게 우유 통을 들고 갔던 일처럼 집과 학교에서 벌어지는 1, 2학년 아이들의 사소한 일상을 정겨운 연필 그림으로 만나 볼 수 있습니다. 김효은 화가는 교실이나 마을 모습, 아이들 얼굴 표정이나 몸짓을 연필 선만으로 섬세하고 따뜻하게 그려 냈습니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절로 웃음을 짓게 하고, 글을 쓴 아이들을 직접 만나고 있는 듯한 마음마저 들게 만듭니다. 


 

작가 소개

 

엮은이 주순영

 

1993년 한국글쓰기연구회에 들어가 이오덕 선생님과 여러 선배 선생님들에게 글쓰기 교육 정신과 삶의 태도를 배웠습니다. 1995년부터는 글쓰기 교육을 아이들뿐 아니라 학부모와 함께 하면서 행복한 교실을 일구고 있습니다. 글쓰기를 통한 치유와 상담으로 학교 밖 학부모들과도 만나고 있습니다. 낸 책으로《부모님과 함께 쓴 모둠일기》 《엄마 아빠랑 함께 쓴 일기》가 있습니다.


그린이 김효은


행복의 따뜻한 기운이 물씬 풍겨 나는 《행복은 내 옆에 있어요》를 시작으로 《나는 달랄이야, 너는?》《비 오는 날에 파란자전거》《우리가 걸어가면 길이 됩니다》 같은 여러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앞으로도 아이들 삶이 담긴 따뜻한 어린이 책에 꾸준히 그림을 그리는 것이 꿈입니다.

 

 

본문 보기

 

본문

 

본문

본문

본문


엮은이의 말


1부 오늘은 내 마음이 없었다

 

아름피아노 학원에 박소영

할아버지가 아프심 안세현

비를 산더미같이 많이 맞은 날 심혁용

조비리 산마을 안세현

바다에서 이지완

낮잠 이혁

예삐 이선영

말썽꾸러기 내 동생들 김상진

문화예술회관 이소연

신기한 일 이관우

공원 이혜령

놀이터 김상진

김치 담기 오진주

시험공부 김상진

김치 담그기 오진주

실수 강지나

깜짝 놀랐어요 김상진

엄마 도대체 몇 살이에요? 이선영

젓가락 이은옥

엄마 때문에 조효정

줄넘기 김시현

달반 선생님은 이상해 김유미

예방주사 맞기 오진주

오뎅 김유미

세일 심혁용

머리 깎은 날 이관우

숙제 김원태

가만히 있고 싶다 김시현

신발 강지나

슬리퍼가 없어서 박진솔

시현이 오경민

외할머니 집 허나영

김동열 김문영

설거지 김원태

결혼기념일 이지완

저녁밥 김난희

벌 김시현

가을 산을 보고 박진솔

혼난 일 조효정

대관령 터널 이혁

쉰음산 이소연

친한 친구와 이별 오진주

지현이 강지나

이지완 김문영

아빠한테 주의 준 날 이소연

황소 허나영

딱지놀이 연충만

할아버지 생신 조효정

내 친구 종인 이혁

우리 강아지 짜리 김동열

외할아버지 이지완

반칙 김유미

이사 김진영

아빠 최소정

형인이 김유미

나의 동생 김진영

김동열 김유미

고무줄 박석준

바람 김난희

아빠 생신 김진현

머리 감기 이혜령

무시 박진솔

애완동물 홍지호

얼음판 놀이 이관우

반지 만들기 김난희

칭찬 이혜령

억지로 가는 날 이혜령


2부 똥이 시원스럽게 나왔다

 

새로운 선생님 박지현

새싹이 났어요 손연호

처음 한 당번 최유나

비 때문에 기분이 안 좋다 김유빈

동생 박지현

정말 컴퓨터를 끊어야 할까? 최유나

동생 때문에 이수빈

얼룩이가 불쌍해 임하진

석가탄신일 백요한

배가 아프다 김지혜

선생님 도와준 일 백요한

수학 시간 박지현

참 신기하다 김유빈

비상사태 김민기

걸레질 임하진

변비의 공포 조휘수

손을 찍어요 김유민

김밥 채유정

쓸 거 없는 오늘 최유나

결혼기념일을 까먹다 김유빈

아야 김유민

유건, 너 비겁해! 정수진

엄마 미워 강하늘

박민성이랑 김민기 이수빈

술 임하진

집 나간 아빠 손연호

엄마와 함께 집에 와요 손연호

견우와 직녀 손연호

개학식 강민정  

할머니에게 준 도움 조휘수

햇콩 까기 김유민

메뚜기 탁선아

고추밭 가기 박지현

학원 가기가 싫어 김민기

나란 사람은 유건

난 너무 피곤해 정수진

엄마 말이 맞았어요 정수진

착한 은영이 김유민

아빠랑 피아노 치기 서민지

이제 컴컴해질 때까지 조휘수

할머니 요리해 드리기 손연호

말하면 되는데 탁선아

던지기 왕 탁선아

다 아는데 조휘수

아랫니를 뺐다 채유정

한약 원태호

새 김유민

아기 이름 박가누  

제일 짜증 나는 시험공부 조휘수

신경 쓰지 말고 가! 조휘수


3부 얼씨구절씨구 신났다

 

봄바람 채유정

꽃 유건

여러 가지 꽃 주은영

봄이다 김유민

쓸데없는 짓 권오현

응가 강민정

깜짝이야 강민정

빗방울 톡톡 탁선아

비가 많이 오면 한규민

밖에 한 번도 못 나갔다 김경훈

나 혼자 박민성

말없이 어디 가지 마 임하진

새들 우는 아침 김유빈

맨날 엄마가 사고 친다 조휘수

엄마는 불쌍해 유건

엄마 미안해 탁선아

우리 엄마는 뚱뚱해 김민기

밥 차리기 임하진

배가 아파 임하진

머리에 화가 잔뜩 든 나 최은총

숙제 진우현

다 싫다 손연호

기가 막히고 유건

축구 권오현

속상한 날 한규민

유건과 절교 원태호

맛있는 낮잠 조휘수

제사 김근구

코코아 진우현

풀빵 진우현

개미는 왜 그럴까? 임하진

죽을 거 같다 박민성

불쌍한 개 박민성

강아지 서민지

미끄러워 박달해

겨울 백요한

미리보기 준비 중입니다.